방송작가유니온 방송작가들의 당당한 권리 찾기, 저희가 함께합니다.

  1. HOME
  2. 활동
  3. 언론보도
전체
Total 404건 27 페이지
언론보도 목록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
14 [미디어스] 방송작가 표준계약서 도입 1년, 노동권 침해 여전_20181227 최고관리자 12-31 1131
13 [미디어오늘] 방송작가 ‘계약서’가 ‘개악서’된 사정은_20181227 최고관리자 12-31 980
12 [노컷뉴스] "불임이면 합격"… 결혼-임신 제약받는 방송작가들_20181203 최고관리자 12-03 650
11 [미디어오늘] 여성작가 70.8% “자유롭게 임신결정 할 수 없다” _20181129 최고관리자 12-03 685
10 [미디어스] 방송작가 임신하면 듣는말 "윗분들 좋아하지 않는다"_20181129 최고관리자 12-03 601
9 [한겨레] 여성 방송작가들 “일에 시달려 애도 맘대로 못낳아요” _20181129 최고관리자 12-03 608
8 [연합뉴스] "방송작가 95% 여성이지만 모성 보호는 바닥" _20181128 최고관리자 11-29 647
7 [참여와혁신] 노동조합이 처음이라 낯설었던 그들의 이야기_20181122 최고관리자 11-29 660
6 [여성신문] 방송작가유니온 “변화는 시작됐다”_20181122 최고관리자 11-29 784
5 [매일노동뉴스] [연속기고-특수고용 노동자를 말한다 ⑤ 방송작가] 빨간약을 집어 든 방송작가들_181120 최고관리자 11-22 643
4 [민플러스] “프리랜서는 노동자가 아니다? 그 말 자체가 포장이에요!”_20181113 최고관리자 11-13 773
3 [미디어오늘] 세월호 희생자 박혜선양, 명예 방송작가 되다_181110 최고관리자 11-13 631
2 [미디어오늘] 인권선언문 선포식에 작가들 ‘나는 노동자다’ 피켓팅_181110 최고관리자 11-13 617
1 [미디어스] 세월호 희생 학생 고 박혜선 양, 명예 방송작가 위촉_181109 최고관리자 11-13 593
0 [연합뉴스] 세월호 희생자 故 박혜선 양 명예방송작가 된다_181108 최고관리자 11-13 544
게시물 검색
방송작가유니온

문의전화

02-6956-0050

업무시간안내

평일 09:00 ~ 18:00 (점심 12:00~13:00)
주말, 공휴일은 휴무입니다.